리베라토

편안함과 안정감으로 이어지는 존재, ‘르노 마스터 버스 13인승’


르노 마스터 버스는 수동 변속기의 부담을 덜어주는 요소뿐만 아니라 탁월한 실용성을 통해 높은 가치를 제공합니다.

르노 마스터 버스


르노마스터는 처음에는 밴 사양만 공개했지만, 이후 버스 사양이 공개되고 국내 미니버스 시장을 위한 새로운 옵션이 제시되었습니다. 그리고 2020년 겨울을 앞두고 르노 마스터버스 13인승(이하 르노 마스터버스)과 함께 본격적인 운행을 시작했습니다.





르노 마스터버스는 '버스'라는 이름에 걸맞게 넉넉하고 대담한 체격을 자랑합니다.

실제 사양에 따르면 마스터버스는 장장 5,575mm, 총폭 2,075mm, 2,500mm의 전장을 갖추고 있어 넉넉한 상업용 차량의 가치를 제시하고 있습니다. 또한 3,685mm의 긴 휠베이스가 함께 추가되어 '미니버스'의 가치를 제시합니다. 마지막으로 공차 중량은 2,455kg으로 체격보다 약간 가볍습니다.

르노 마스터버스의 디자인은 기본 모델인 마스터밴과 구성이 동일하지만 버스 모델의 세부사항과 구성이 추가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마스터 시리즈 특유의 길고 선명한 실루엣이 '상업용 차량'의 존재감을 느끼게 하는 것도 사실입니다.

실제 르노 마스터 버스의 전면 디자인은 르노의 전형적인 상용 차량과 디자인 톤을 보여줍니다. 실용성을 위해 적용된 전면 패널은 단순하지만 르노의 감성은 분명하며, 특히 헤드라이트와 프론트 그릴의 디테일이 이러한 발전 트렌드를 명확하게 보여줍니다.

여기에 뷰를 밝히는 대형 윈드실드는 차량의 가치와 존재를 더욱 명확하게 보여줍니다. 또한 프론트 차체 키트에는 보다 다양한 상황에서 효과적인 차량 사용을 위한 발판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뒷면은 또한 상용차량의 깔끔한 감성을 제공하며, 균형감각이 있는 트렁크 게이트를 적용하여 캐비닛형으로 만들어 기능적이고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마스터의 레터링과 긴 리어 컴비네이션 램프가 추가되어 '차량의 존재'를 알 수 있습니다.



국내 시장에 처음 데뷔한 마스터는 '실용적 구성'에 집중했지만, 새로운 마스터의 경우 편의성을 더하고 더욱 값진 공간 구성을 제안합니다.

실제로 깔끔하게 다듬어진 대시보드에는 가시성과 기능이 있는 대시보드, 자체 기능을 제공하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마스터 버스를 위한 2열 도어 버튼, 깔끔하고 직관적인 구성 요소가 있습니다.

또한 객실 전체에 다양한 수납공간이 마련되어 있어 차량의 다양한 매력을 한층 더 높여줄 뿐만 아니라 차량의 가치를 높여줍니다. 다만 아쉬움이 있다면 르노의 매력 중 하나인 '보스 사운드 시스템'의 부재가 느껴지는 대목입니다.


1열은 간결하고 다듬어진 공간으로 깔끔하게 다듬어진 공간과 발바닥 위에 올라가야 할 좌석을 2톤으로 다듬어 승객들의 시각적 매력과 만족도를 높였습니다. 몸집이 워낙 커서 레그룸과 헤드룸 모두 넉넉한 편이고, 1열 시트의 각도 조절도 만족스러운 편입니다.

하지만 마스터버스는 상용차이기 때문에 좌석의 만족도와 운전 자세의 만족도가 다소 아쉽다.


마스터버스의 탑승 공간은 총 13명이 모일 수 있도록 실용적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실제로 1열에는 3명이 있고, 그 이후에는 미니버스의 가치를 효과적으로 제시하기 위해 3장, 3장, 4장이 세심하게 배열되어 있습니다.

탑승 좌석의 경우 좌석 크기와 각도 조정 부재가 느껴지지만, 충분히 안정적으로 탈 수 있습니다. 미니버스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3점식 안전벨트가 추가되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적재 공간도 관찰되는데, 기본 공간은 매우 풍성할 뿐만 아니라 전체 높이가 높아 실내 공간에 충분히 서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적재 공간과 객실이 따로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음식을 적재할 때 객실에 냄새가 스며들 가능성이 큽니다.



르노 마스터 버스를 통해 보다 실용적이고 합리적인 파워트레인 구성이 가능합니다. 최대 출력 163마력, 38.7kg.m의 토크를 제공하는 2.3L 디젤 엔진은 강도에 다소 아쉬움을 느끼지만 꾸준한 토크를 바탕으로 주행의 가치를 높여줍니다.

6단 수동 변속기와 4륜 구동 레이아웃으로 합리적이고 실용적인 미니버스를 선도합니다. 이 구성은 단지 기준 9.5km/L(9.3km/L 고속 9.8km/L)의 효율과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갖췄습니다.




 깨끗하고 간결하며 기능적인 공간이 주목받으면서 '상용차 대표'의 가치를 더욱 효과적으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물론 차량 시동 후 공회전 상황에서의 진동이나 소음이 상당히 크고 거칠기 때문에 '편안하다'고 말하기는 어렵겠지만, 가시성과 운행성이 우수해 차량 대처에 큰 부담은 되지 않았습니다.

163마력, 38.7kg의 토크는 그다지 좋은 출력은 아니지만, 운전을 시작하면 좋은 움직임을 보일 것입니다. 가속페달 작동으로 가벼운 느낌으로 원하는 부위까지 속도를 낼 수 있어 성능에 대한 스트레스가 크게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주행 중 가속페달을 밟을 때 디젤 엔진의 존재감이 지속적으로 느껴지지만, 스트레스가 크게 느껴지지 않아 성능 부담과 상용차의 가치가 충분히 제시된다고 생각했습니다. 참고로 최대 속도는 110km/h로 제한됩니다.


개인적으로 운전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6단 수동 변속기이지만 자동 변속기에 버금가는 편의성을 제공하는 매력적인 변속기다.

실제 시프트 텍스처와 시프트 동작이 상당히 좋습니다. 엔진을 끄더라도 클러치 페달을 깊게 밟아도 재시동이 가능하며, 클러치 페달 작동 느낌도 능숙해 수동 변속기의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습니다.




차량 이동의 경우 동승자의 유무에 따라 질감이 달라질 수 있지만, 기본적으로 체격과 무게에 비해 가볍고 취급이 용이하다고 판단했습니다.

물론 차량이 길고 휠베이스가 길어서 코너로 들어가거나 탈출하거나 연속 코너로 들어가는 것이 조금 부담스럽지만 마스터버스의 체격에만 적응하면 어떤 미니밴 차량의 주행 감성을 느낄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마스터버스의 경우 주행가치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요소가 추가됩니다.

기본적인 수동 변속 표시기는 물론 차선 이탈 경고등이 적용되고, 다양한 안전 및 편의 사양에 바람 출동을 위한 차체 안정화 기술이 더해져 시운전을 모두 만족시키는 데 충분한 시간을 할애할 수 있었습니다.


르노 마스터버스는 국내 승용차 시장에서 거의 팔릴 수 있는 수동 변속기 차량이었지만 누구나 쉽게 다룰 수 있고 기대 이상의 만족을 누렸다고 생각했습니다.

압도적인 스펙은 없지만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탄탄한 기본기와 버스의 개념에 맞게 탄탄하게 구현된 다양한 매력을 가지고 있어 상용차 시장에서 더 높은 가치를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