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베라토

'오십견', 이 때 더욱 심해지면 의심!

 

별다른 외상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어깨가 아프고 이로 인해 운동이 제한된다면, 가장 먼저 오십견을 의심합니다. 예로부터 50대에 잘 생겨 오십견이라고 불리는 질환은 '동결견'이며, 어깨 관절을 둘러싼 조직에 염증이 생기고, 달라붙어 잘 움직여지지 않고 통증이 느껴지는데, 의학적 진단명은 유착성 관절낭염입니다.

 

 

오십견이라는 별칭처럼 동결견은 50대에서 주로 발생하며, 40세 이전에 생기는 일은 드뭅니다. 남성보다 여성에서 더 많이 발생하며, 일반 인구의 3~5% 정도에서 이 질환을 앓는다. 평균 2년 반 정도 지속되다가 저절로 회복되는 경우가 많으며, 어깨 관절 운동범위가 제한되는 후유증이 남는 사람이 20~50% 정도 있지만 심하지는 않고 큰 문제로 남지 않는다.

 

동결견의 원인은 자세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외상이나 다른 질환이 관련 있다고 알려져 있으며 특히 당뇨병 환자는 동결견에 걸리는 일이 흔하여 그 비율이 10~36%에 이른다. 갑상선 질환, 파킨슨병, 뇌졸중을 앓고 있는 사람에서도 동결견이 비교적 잘 발생한다. 어깨 통증에는 다양한 원인과 종류가 있으므로 동결견이라고 단정지을 수는 없으며 증상만으로 정확한 감별이 어렵다. 회전근개질환, 관절염, 경추이상, 종양, 신경손상 등이 있을 때도 어깨가 아플 수 있으므로 이 질환들과 감별 진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래와 같은 증상이 있다면, 동결견을 의심해 볼 수 있다.

1. 팔을 머리 위로 들어 올리거나 뒤로 돌렸을 때 통증이 느껴진다.

2. 특별한 원인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어깨에 뻐근한 증상이 1주일 이상 지속된다.

3. 통증이 낮보다 밤에 더욱 심해진다.

 

동결견의 가장 중요한 치료는 수동적인 관절 운동을 통해 운동범위를 정상화하는 것이다. 초기에 통증이 아주 심하다면 휴식을 취해야 하지만, 이 시기가 지나면 어깨 통증이 심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환자 스스로 수동적 관절 운동을 시행하는 것이 좋다. 따뜻한 물 찜질 후 시행하는 것이 보다 효과적이며, 손가락을 벽에 대고 점차 위로 올리는 운동과 등 뒤 쪽에서 수건을 잡고 팔을 올리는 운동이 대표적이다. 아플 때까지 움직여 10초간 멈춘 후에 다시 원래 자세로 돌아오는 동작을 한 번에 20회씩 하루 4회 정도 시행하여 굳어진 어깨를 서서히 이완시킨다.

 

 

오십견은 통증과 관절 운동 제한이 수반되는 비교적 흔한 질환으로 수년에 걸쳐 자연 치유가 되는 병이지만, 참기 힘든 통증이나 생활에 지장이 될 정도로 어깨가 굳는 경우에는 조기에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주사 치료, 운동 치료 등의 적절한 치료를 빨리 시행하면 증상 호전은 물론 유병 기간을 현저히 단축시킬 수 있으므로 어깨가 아프다고 느껴지면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