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베라토

지난해까지 다소 부담스러웠던 대형 SUV는 익숙한 느낌입니다.


캐딜락의 3열 SUV, 캐딜락 XT6도 국내 시장에서 이러한 추세에 발맞춰 첫 선을 보였습니다. 거대한 체격과 넉넉한 공간, 뛰어난 주행성능을 갖추고 있어 시장의 경쟁에 불을 지폈습니다.

 

캐딜락 XT6


비록 지금은 국내 자동차 시장에 익숙한 3열 SUV이지만, 캐딜락 XT6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더 크고 과감한 존재감을 제공한다.

실제 캐딜락 XT6는 길이가 5,050mm인 긴 빌드를 자랑하며, 총 폭 1,965mm, 1,750mm, 전체 높이입니다. 또 2,863mm의 긴 축간거리도 마련됐습니다. 이 거대한 빌드에도 불구하고 2,150kg(6인승/20인치 휠 타이어 기준)의 가벼운 공차 중량으로 'GM의 섀시 기술'을 느낄 수 있습니다.



캐딜락 XT6와 같은 3열 SUV는 만족스러운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최대 3열까지 빌드해야 합니다. 그리고 이것은 캐딜락 XT6의 거대한 빌드라고 볼 수 있지만, 캐딜락 XT6는 단순한 '위대한 체격' 외에도 정교한 캐딜락 에지 디자인을 제공합니다.


스포티한 감성이 돋보이는 메쉬 타입의 프론트 그릴과 큰 볏 엠블럼이 세련된 감성과 역동성을 동시에 선사하는 바디 키트와 어우러져 젊고 과감한 SUV의 존재감을 선명하게 표현해 줍니다.

특히 에스컬라 느낌의 디자인 톤의 핵심인 수평 헤드라이트 유닛과 그 아래에 위치한 수직형 DRL이 더해져 과거부터 현재, 미래까지 캐딜락의 최신 감성을 효과적으로 보여줍니다.


측면으로는 5m가 넘는 긴 전장과 축대 정체성이 선명하게 드러납니다. 사실 디자인 구성에서 지루할 수 있다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라인, 얼굴, 디테일의 연출로 시각적인 매력을 끌어냈습니다. 이와 함께 4륜 20인치 알로이 휠도 만족스럽습니다.

 


마지막으로 뒤에 에스컬라 라이크의 감성이 선명하게 드러납니다. 직선 중심부의 실루엣을 바탕으로 캐딜락만의 가치를 선사할 뿐만 아니라 폭과 길이의 조명을 연결해 보다 선명하고 직관적인 '최신 캐딜락'을 완성해줍니다. 마지막으로 바디 키트의 양쪽 끝에는 스퀘어형 듀얼 머플러를 추가해 스포티한 감성을 더했습니다.


깔끔하게 다듬어진 센터페시아와 기능적인 구성으로 제어판을 더했을 뿐 아니라, 최신 디자인과 구성으로 스티어링 휠과 대시보드에 전반적으로 높은 만족도를 제공합니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이제 상당히 완벽한 CUE를 기반으로 하여 내비게이션, 블루투스 오디오 및 라디오와 같은 다양한 기능을 쉽게 조작할 수 있습니다. 한국화나 조작의 편리함이 더해져 만족도가 높아집니다.

특히 서라운드 뷰, 후면 카메라 등 다양한 카메라 이미지 화질이 개선된 점은 긍정적인 부분입니다. 다만 14개의 스피커로 구성된 보스 퍼포먼스 시리즈의 만족감은 평이한 수준이며,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연출’의 고급감이 다소 아쉬웠습니다.

넉넉한 체격으로 캐딜락 XT6의 탑승 공간이 충분히 매력적입니다.

 

연줄 공간의 경우 문 안쪽에 3열 SUV와 대형 SUV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공간이 제시됩니다. 또한 프리미엄 브랜드 차량의 가치를 제시하는 디테일이 만족스럽습니다.

넉넉한 공간에서 XT6의 1열 시트는 넉넉할 뿐만 아니라 섬세하게 세밀하게 세밀하게 제작되어 승객들을 맞이합니다. 덕분에 XT6가 없다면 레그룸, 헤드룸 등 모든 영역에서 높은 만족도를 누릴 수 있습니다.

한 줄로 이어지는 2열과 3열 공간에는 6명이 탈 수 있는 2열과 3열 공간이 있습니다. 독립된 시트 두 장으로 구성된 2열 공간은 누구나 편안하고 편안한 승차감을 즐길 수 있으며, 다음의 3열 공간도 넉넉한 다리 공간을 제공합니다.

여기에 레그룸과 헤드룸은 물론 USB충천 포트과 슬라이딩 컵 홀더까지 더해 탑승객의 가치를 한껏 끌어올렸습니다.



마지막으로 넉넉한 체격으로 제시된 적재 공간의 가치는 타의 추종을 불허합니다. Cadillac XT6의 경우 세 행을 모두 사용하더라도 적재 공간의 356L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3줄을 접으면 1,220리터의 공간이 있고, 2열과 3열을 모두 접으면 최대 2,229리터에 이릅니다.


슬림한 프론트 디자인 아래 위치한 V6 3.6L 가솔린 직분사 엔진은 314마력과 38.0kg.m의 매력적인 성능을 자랑하며 액티브 연료 관리의 매력을 자랑합니다. 여기서 새로운 9단 자동 변속기 및 AWD 시스템은 노면에 동력을 전달합니다.

이러한 구성을 통해 캐딜락 XT6는 2톤이 넘는 체격을 이끌고 경쾌한 드라이빙을 제공할 뿐 아니라 대형 가솔린 SUV으로는 상당한 수준인, 8.3km/L(도심 7.1km/L 고속 10.5km/L)의 효율성을 확보하게 됐습니다.



캐딜락 XT6로 본격적인 주행을 위해 문을 열고, 차체를 좌석 위에 올려놓으면 시장의 경쟁사들과는 전혀 다른 낮은 주행 자세와 캐딜락 특유의 높은 주행 집중도를 느낄 수 있습니다. 이런 느낌은이러한 느낌으로 인해 ‘대형, 3열 SUV임에도 불구하고’ 드라이빙에만 치우친 존재라는 선입견을 갖게 될지도 모릅니다..

물론 엔진 시동 버튼을 누르고 시동을 걸면 이 생각은 약간 지워집니다. XT6는 캐딜락 브랜드 고유의 '감정'을 통해 차량의 만족도와 대형 SUV의 가치를 효과적으로 제시합니다. V6 엔진의 실제 소음과 진동도 평균 이상 억제되어 만족도가 향상됩니다.


본격적으로 주행을 시작하면 V6 엔진의 존재감을 드러내며, 특히 공차 중량이 2,150kg인 대형 SUV를 주행하는 과정에서 '극히 억제된' 저항력을 발휘합니다. 선형적이고 직접적인 반응 텍스처와 회전 텍스처는 누구나 캐딜락 XT6를 쉽게 다룰 수 있다는 기대를 줍니다.

게다가 성능 자체가 워낙 우수하다 보니 가족과 함께 타고 적재 공간에 많은 짐을 싣고 달려도 부족함이 없을 것 같았고, 속도를 내도 조용함에 큰 아쉬움이 없어 시장의 가치가 돋보입니다.

 


또, 주행 모드를 스포츠로 바꾸거나 가속 페달을 밟으면 운전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엔진 회전 텍스처, 가속도의 두꺼운 성능, RPM 상승의 날렵한 사운드가 운전 중에도 감탄하게 하는 움직임을 더해주어 잠시 출퇴근을 즐길 수 있습니다.

특히 높은 회전 영역에서 계속 수행되는 부분은 전형적인 '스포티 캐딜락' 감성을 암시합니다.

또한 변속기는 상승의 가치를 제시합니다. 특히 기본 속도 변화와 변속 시 충격이 너무 잘 발생하여 이용자들의 만족도가 높아 '토크 컨버터형 변속기'의 현재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여기서 더 큰 패들 시프트는 손 크기에 상관없이 누구나 변경할 수 있어 만족스러웠습니다. 하지만 저단 변속이 매우 활발하고 빠른 반면, 고단 변속은 다소 둔하게 움직이며 달리기의 즐거움을 끌어내리는 느낌입니다.



워낙 무겁고 무거워 차량이 둔한 것 같았는데 핸들을 잡고 조종하면 체격에 비해 가벼워지는 조향 피드백과 몸놀림이 나타납니다. 덕분에 차량의 체격에만 적응하고 있다면 XT6의 핸들을 부담 없이 잡을 수 있습니다.

 

주행 모드를 변경하면 MRC 대신 새로 적용된 CDC(연속 댐핑 컨트롤)가 존재를 드러내며 주행 즐거움이 완전히 전환됩니다. CDC는 '힘들어야 할 때'와 '부드러워야 할 때'를 명확히 인식해 일일 주행과 스포츠 주행의 최적의 움직임을 제시합니다.

 



이를 바탕으로 캐딜락 XT6의 운전자는 대담하고 선 굵은 주행을 계속 할 수 있습니다. 또 이번에 처음 추가된 오프로드 모드는 엔진을 적극적으로 조정해 노면의 작은 충격을 모두 억제하고 도로 만족도를 기대 이상으로 제공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가격은 8347만원입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