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베라토


오늘은 나쁜 습관을 버리고
180도 달라진 혈관 건강을 갖게 된
김정훈 전문의를 만나볼 텐데요!

김정훈 전문의의 특별한 습관은 과연 무엇일까요?



첫 번째, 발을 자극하는 걷기 습관!

  
김정훈 전문의는 고지혈증 완화를 위한 운동을 고민하다


 


맨발로 걷는 습관을 들이게 되었다는데요! ??

  
이렇게 맨발로 걷게 되면
적혈구가 뭉쳐서 돌아다니던 것들이
하나하나 떨어져서 움직이기 때문에
혈액 흐름이 원활해지고, 혈관도 튼튼해져
염증이나 고지혈증 완화에 큰 도움이 되어요!

실제로 맨발 걷기는 적혈구의 응집을 감소시켜
혈액의 흐름을 원활하게 한다는 연구 결과도 존재합니다!

겨울철에는 바깥으로 나가는 것 대신
실내 운동으로 대체할 수 있는데요??


 

준비물은 바로 여러 장의 달걀판입니다!

 달걀판을 통해 발의 신경, 근육, 혈관들을 다 자극해
혈액순환에도 상당히 도움을 얻을 수 있고,
고지혈증 완화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해요.

또 발에는 말초혈관의 50%가 몰려 있기 때문에
더욱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먼저 운동 시작 전 발목을 돌려서 풀어주고
 
달걀판 위에 올라가서
10분 동안 제자리 걷기를 합니다!
 
그리고 계단 걷기를 하듯 오르락내리락 하는 것을
20분 정도 반복해주면 돼요.
정말 쉽죠?!

 

 
두 번째, 음악을 틀고 3분간 양치하는 습관!

기상 후 바로 화장실로 직행하는 김정훈 전문의



노래를 틀더니 양치를 시작하는데요!

 


3~4분 정도 가장 좋아하는 음악을 틀고 양치를 한다고 해요.

그런데 이 양치질이 고지혈증 완화에
대체 어떤 도움을 주는 것일까요?

우리의 잇몸은 몸에서 혈관이 가장 많은 조직으로,
치아와 잇몸 사이의 작은 균들이
우리 몸속을 타고 들어가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에

치주 질환이 있는 분들은
심혈관 질환이나 당뇨에 걸릴 확률이 더욱 높아진다고 합니다 ??
즉 치아가 건강하지 못하다면 그 자체만으로
심혈관 질환의 위험 요소가 될 수 있는 것이죠

실제 치주염 환자가 치주 질환이 없는 사람보다
중성지방의 수치가 더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있답니다??

치아 뿌리가 약화되면
통곡물이나 견과류와 같은 식품을 섭취하기 어렵기 때문에
건강을 저해할 수 있고

따라서 균이 침입할 수 없도록
3분동안 깨끗이 양치질을 해 주는 것이
고지혈증 완화와 예방에 도움을 준다는 사실!

 


세 번째, 하루 3번 대파차를 마시는 습관!

김정훈 전문의가 수분 보충을 위해 꼭 찾는 것이 있다는데요...?

 


고지혈증을 진단받은 이후
그가 하루 3잔씩 꾸준히 마셔오고 있는 차의 정체는

바로 대파로 만든 차입니다!

대파를 차로 만들어서 마시는
특별한 이유라도 있는 걸까요?

김정훈 전문의가 대파를 선택한 이유는
대파 안에 들어있는 베타카로틴 성분 때문이었는데요,
베타카로틴은 혈액을 부드럽게 만들어주고
혈관을 튼튼하게 만드는 역할도 한답니다!

따라서 우리 몸의 혈액이 끈적해지더라도
혈액을 맑게 해주는 역할을 하는 대파차를
하루 세 번정도 꾸준히 마셔준다면
고지혈증 개선에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좋은 습관이라고 해요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