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베라토

2022년형 폭스바겐, T7 멀티밴, 제원과 가격은?!

 

 

폭스바겐은 브랜드 모델 중 가장 큰 밴 'T7 멀티밴(Multivan)'을 공개했다.

새로운 모델명으로 출시되는 신형 차량은 라인업에서 T6 카라벨(Caravelle)의 자리에 대신에서 위치하게 된다.

T6 카라벨이 폭스바겐 트랜스포터의 중형 버전 차량이었다면,

T7 멀티밴은 폭스바겐 MPV 투란 및 샤란을 대체하는 완전히 새로운 모델이다.

차량에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드라이브를 포함한 새로운 기어 및 기술이 적용됐다.

 

폭스바겐 , T7  멀티밴

신형 차량의 외관은 폭스바겐의 전기차 ID 시리즈와 골프를 떠올리게 하는 스타일링이 적용됐다.

차량에는 슬림한 그릴과 LED 헤드라이트가 적용돼 매끄럽고 깔끔한 전반부를 자랑한다. 차랑 후면에는 새로운 수평형 테일라이트 디자인이 적용됐다.

A-필러는 전방 시야를 개선하도록 설계되었으며, 창문이 차지하는 영역이 넓어 실내가 넓어 보이는 느낌을 준다.

 

 

 

 

차량은 7인승으로 제작됐다. 카라벨의 3인승 벤치와 다르게 실내에는 5개의 좌석이 운전석 뒤쪽에 개별적으로 배치됐다.

시트는 이전보다 약 25% 더 가벼워졌다.

카라벨과 동일하게 차량에는 플로어 레일이 적용돼 좌석을 앞뒤로 이동시킬 수 있다.

중간 열의 2개 좌석은 180도 회전이 가능하며, 좌석 사이에는 멀티 포지선 테이블이 적용됐다.

차량에는 파노라믹 글라스 루프가 옵션으로 제공된다.

 

그리고 차량에는 폭스바겐의 10.25인치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 다이얼터치스크린 컨트롤 및 USB-C 커넥터가

적용됐다그리고 폭스바겐 상용차 모델에 처음으로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옵션으로 제공된다.

차량에는 위성 네비게이션이 적용됐으며, eSIM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가 제공된다.

 

T7 멀티밴은 수송 능력도 향상됐다. 폭스바겐은 기존의 핸드브레이크 및 기어 셀렉터를 비롯해 센터 콘솔이 제거돼,

전체적인 실내 바닥이 평평하며, 더 넓은 공간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말한다.

7인승 차량에는 469L의 적재 공간이 제공되며, 가장 뒤쪽 열을 제거하면 1,844L의 적재 공간을 제공된다.

T7 멀티밴은 4,973mm5,173mm의 두 가지 길이로 제공된다.

 

파워트레인으로는 골프 및 파사트 GTE 모델과 유사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탑재됐다.

e하이브리드 시스템은 1.4 TSI 터보 가솔린 엔진과 전기 모터로 구성됐으며,

총 시스템 출력 215마력 파워를 발휘한다.

차량에는 13kWh 리튬이온 배터리가 탑재됐으며, 전기만으로 약 50km 주행이 가능하다. e하이브리스 시스템은 134마력 파워를 발휘하는 1.5 TSI 가솔린 엔진 및 201마력을 발휘하는 2.0 TSI의 가솔린 엔진과도 결합이 가능하다.

동력은 DSG 자동 변속기를 통해 전달된다.

T7 멀티밴은 MQB 플랫폼을 기반으로 했다. 다른 차량처럼 시티 비상 브레이크,

도로 표지판 인식 및 차선 유지 보조 기능이 제공된다.

360도 카메라를 비롯해 IQ.DRive 트래블 어시스트가 적용돼 반자율 주행도 가능하다.

 

차량의 판매가격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외신은 차량이 약 5만 파운드

(한화 약 7900만원)에서 시작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