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베라토

SNS를 통해 결혼을 발표한 현빈, 손예진 커플이 결혼 일정도 공개했다.

 

10일 밤 현빈의 소속사 VAST 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두 사람이 서로의 든든한 동반자로서 소중한 첫 발을 내딛게 되었습니다."라고 결혼을 공식화 했다.

 

이어 "두 사람은 오는 3월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치를 예정이며,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인 만큼 양가 부모님과 지인들을 모시고 조용히 치르고자 하는 두 사람의 의견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되는 점, 너른 마음으로 양해 부탁 드립니다."라고 비공개 결혼식 계획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배우 이전에 한 사람으로서 인생의 소중한 결정을 내린 두 사람의 앞날에 축복과 응원을 부탁 드리며, 현빈 배우와 소속사 또한 보내주시는 마음에 보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1982년생 동갑내기인 현빈과 손예진은 2018년 영화 협상에서 친분을 쌓은 두 사람은 2020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을 계기로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 드라마에서 북한군 리정혁과 재벌 상속녀 윤세리로 열연한 두 사람은 지난해 1월 교제 사실을 공개적으로 인정했다.

 

현빈은 2003년 시트콤 논스톱4’로 얼굴을 알리기 시작해 2005년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으로 청춘 스타로 떠올랐다. 이후 2010시크릿 가든’, 영화 역린등으로 입지를 넓혔다. 손예진은 영화 클래식’(2003)을 계기로 국민 첫사랑으로 불렸고 내 머릿속의 지우개’(2004),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2018) 등 안방극장과 스크린에서 활약했다.

 

그는 "작품 속에서 함께 했던 정혁이와 세리가 함께 그 한 발짝을 내디뎌보려 한다. 지금까지 보내주셨던 따듯하고 애정 어린 시선으로 저희 둘의 첫 발걸음을 기쁘게 응원해 주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영화계와 방송계를 넘나드는 초특급 스타다. 특히 국내 뿐만 아니라 아시아에서도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만큼 세기의 결혼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손예진 글 전문

 

이글을 쓰기전에 어떤식으로 제 마음을 표현할까 고민이 많았어요.

예쁘게 잘 얘기하고 싶었거든요.너무 소중하고 중요한 이야기라서

제 남은 인생을 함께할 사람이 생겼어요..

..여러분이 생각하는 그사람이 맞아요..^^

그는 함께있는것 만으로도 참 따뜻하고 든든한 사람이에요.

남녀가 만나 마음을 나누고 미래를 약속 한다는것은 뭔가 상상밖의 일이라고 생각했는데

우리는 자연스럽게 여기까지 오게 됐네요.

우리의 인연을 운명으로 만들어준 우리를 둘러싼 모든것에 감사드려요..

여러분..우리가 함께 만들어갈 미래를 축복해주세요

그리고 저를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여러분..

여러분이 주시는 조건없는 사랑에 저는 드릴게 없어서 무한한 감사함만 안고 있어요.

더 성숙하고 멋진 배우이자 사람이고 싶은데 마음처럼 쉽지는 않아요.

언젠가는 내가 그리는 이상향의 나의 모습에 다가갈수 있겠죠? ^^

그래서 여러분에게 또 나 스스로에게 부끄럽지않은 사람이 될게요.

여러분도 하루하루 더 행복하시길 진심으로 바래요.

나의 사랑과 감사함을 가득담아 여러분께 제 마음을 드려요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