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베라토

중고차 시장은 나날이 커지고 있습니다.

신차 판매량을 넘어서는 판매량을 보여주고 있지만 중고차 시장의 신뢰도는

그렇게 높지 않아요.

믿을 만한 딜러도 있지만 물에 잠겼거나 반파 차라는 것을 숨깁니다.

왜냐하면 여전히 판매하고 수익을 올리는 딜러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중고차를 사기 전에 사고 차량을 구분하는 방법을

꼭 알아두는 것이 좋습니다.

 

중고차 사고차량을 구입하게 되면, 안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사고 차는 일반적으로 차체가 망가져서 새로 복원한 차량을 뜻하는데요,

침수돼서 전손 된 차량 또한 사고 차량에 포함되기도 합니다.

차체는 차량 뼈대를 말하며, 차량 바닥 프레임 형태를 띠고 있는 차체도 존재하고 있고

승용차같이 섀시와 프레임이 함께 연결되어 있는 모노코크 구조도 있습니다.

차체에 복원이 이루어지면 내구성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사고가 없는 차량과

사고 차로 분류하여 구분합니다.

 

사고 차는 충돌이 발생하고 차체가 망가졌다고 해서 무조건 구분되는 것이 아닙니다.

차체를 제외한 범퍼와 문짝, 보닛 등 부품만 교환할 경우에는 사고 차량이 아닌,

무사고 차량으로 분류됩니다.

그리고 엔진을 포함해 동력을 전달하고 있는 다양한 부품에 문제가 발생해서 수리를 진행해도

교환 차라고 하지 않기 때문에 단순 교환으로 구분된 차량이라도 어떤 부분들이 교체되었는지 반드시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다면 사고 차 종류는 어떻게 분류될까요?

먼저 폐차를 결합한 접합차를 알려드리겠습니다.

접합차의 경우 폐차해야 하는 차를 분리하고 조립하여 한대로 완성한 차량을 뜻합니다.

이런 차량이 중고차 시장에 들어올 경우에는 보통 보험 이력이 얼마 남지 않았고

무사고 차량이라고 둔갑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폐차를 결합해서 만든 차량이다 보니 안전성에는 문제가 있을 수밖에 없는데요,

이러한 차량들을 높은 가격으로 판매해서 이익을 취하는 사람들도 있으니

주의하시길 바랍니다.

 

 

중고차 사고차량 안에는 전자 장비와 엔진이 먹통 되었던 침수차도 포함됩니다.

침수차는 시트를 적실 정도의 물이 차량 내부로 차오른 차량인데요.

겉은 멀쩡해 보여도 전자 장비뿐만 아니라 엔진과 미션 등 차량 주요 장치들까지

망가졌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일반적으로 침수차로 구분되면 전손처리가 되며, 일부를 교환해서 다시 중고차 시장에 나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침수차를 구입할 경우 지금 당장 이상이 없더라도 침수 당시 물이 차면서 부품 기능에

녹이 슬게 되고, 불순물이 걸려 기능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아무리 멀쩡한 차량이라도 침수 이력이 있는 차량은 구입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전문가의 손으로 다시 탄생하게 된 사고 차량은 일반 운전자가 구별하기 쉽지 않습니다.

접합차와 침수차처럼 크게 수리한 차량은 언뜻 봤을 때 멀쩡해 보이기도 하는데요,

일단 평균 차량 시세에 비해 현저히 저렴한 차량이 마켓에 나올 경우에는

의심을 먼저 해봐야 합니다.

먼저 중고차 사고차량 접합차의 경우에는 도장면 두께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아무리 좋은 실력을 가진 사람이 수리를 했더라도 도장면 두께는 숨길 수 없는데요,

위에서 이야기했듯이, 접합 차는 이어 붙인 자리의 도장면 두께가 일반 차량과 다르기 때문에

도막 측정기를 통해 도장면 두께는 측정해 보시면 됩니다.

특정 부분만 이어붙인 듯한 수치가 나온다면, 접합차라는 것을 충분히 의심할 수 있겠죠?

 

 

중고차 사고차량을 구분하는 방법 중 가장 흔히 보는 것은 바로 볼트와 실리콘 상태입니다. 볼트를 풀었다는

흔적이 있으면 주변 페인트가 벗겨져있게 되는데,

이 흔적을 지우기 위해 덧칠을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아무리 덧칠을 해도 티가 나기 때문에 작은 흠이라도 자세히 들여다봐야 합니다.

그리고 실리콘 상태 역시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데요,

실리콘을 균일하게 발라져있으면 수리를 한 뒤, 덧발랐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좌우를 충분히 비교해보고, 실리콘이 있어야 할 자리에 없다면,

해당 부분을 뜯어냈다는 것을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사고차를 구분하기 위해서는 용접 상태를 확인하는 것도 좋습니다.

정상 차량 용접부는 육안으로 잘 띄지 않기 마련인데요,

사고 차의 경우 용접한 부분이 작고 동그랗기 때문에 흔적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새롭게 도색을 해도 다르지 않고, 차량 주요 부위에 용접부가 나타난 경우

수리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특히 휠 하우스, 타이어 안쪽 스프링에 길게 자리하고 있는 쇼바 안쪽으로 용접 흔적이 발견되었다면,

차체 강성을 건드렸을 확률이 높으니, 구입을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이외에도 차량 문 안쪽 웨더스트립 고무 페팅을 벗겼을 때 용접된 부분이 보인다면

사고 차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침수차를 구별하는 방법 알려드리겠습니다.

침수차의 경우 폐차 자재를 이용하여 수리를 합니다.

그래서 차체는 멀쩡해 보이더라도, 시트 바닥과 전기장치 연결 부위, 시가잭 안쪽,

에어컨 필터 주변, 트렁크, 안전벨트 등에서 물때나 녹이 발견될 수 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